•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수군 등 섬진강환경협, “섬진강댐 하류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성명서

장수군 등 섬진강환경협, “섬진강댐 하류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성명서

기사승인 2020. 08. 13.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섬진강협의회성명서발표%20(2)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 10개 시·군은 ‘섬진강댐 하류지역 시군 공동 건의서’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협의회 회장 장영수 장수군수가 건의서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장수군
장수 박윤근 기자 = 많은 폭우와 급격한 댐 방류로 피해를 입은 섬진강댐 하류지역 자치단체장들이 공동건의서를 발표하고 조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피해보상과 재발방지를 위한 보완책을 요구했다.

13일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 10개 시·군은 이날 ‘섬진강댐 하류지역 시군 공동 건의서’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들은 “향후 이와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고 현재 피해로 고통 받고있는 섬진강댐 하류지역 주민들의 신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건의서를 통해 촉구했다.

이어 △섬진강댐 하류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피해보상, △홍수방지를 위한 안정적인 하상계수를 반영하는 등 물관리 기구의 전문성 강화, △상류 유입량과 일기예보에 자동연동하는 방류시스템 구축을 주문했다.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장인 장영수 장수군수는 “수해로 고통받는 섬진강유역 주민들의 피해가 하루빨리 복구되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며, “섬진강이 풍요와 번영의 상징으로 거듭나기 위해 협의회의 모든 자치단체가 힘을 모아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7년에 구성된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는 장수,진안,임실,남원,순창,곡성,구례,순천,광양,하동,남해 등 11개 시군이 섬진강수계의 수질오염 예방과 공동연대를 통한 섬진강 생태보전을 추진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