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복절 22만명 집회 신청...“대규모 밀집, 감염위험 매우 높아”

광복절 22만명 집회 신청...“대규모 밀집, 감염위험 매우 높아”

기사승인 2020. 08. 13.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393192_002_20200810124011285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제공 = 연합
오는 15일 광복절 집회 참석을 예고한 인원이 약 22만명에 달하자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불특정다수가 모인 자리에서 방역수칙을 조금이라도 어기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 백브리핑에서 “광복절 서울시에서 22만명이 집회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며 “수도권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의 지역적 분포가 넓어지고 있어 15일 집회는 방역적으로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로 밀집해 구호를 외치는 것은 코로나19 전파에 수월한 환경”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라며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수도권 환자가 증가세여서 방역적 위험성을 감안해 방역당국도 단체들에 자제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내에서 약 22만명 규모의 집회 개최를 예고한 26개 단체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해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지난 11일과 12일 집회취소 공문을 발송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서울시에 따르면 26개 단체 중 7개 단체는 강행의사를 밝힌 반면 10개 단체는 취소하거나 취소를 검토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