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연 의혹’ 윤미향, 수사 3개월 만에 첫 검찰 출석

‘정의연 의혹’ 윤미향, 수사 3개월 만에 첫 검찰 출석

기사승인 2020. 08. 13.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부금 횡령'과 '쉼터 리베이트' 의혹 집중 추궁
[포토] 윤미행 의원 비공개 의원총회 참석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병화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등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약 3개월만에 조사를 받았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13일 오후 윤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기부금 횡령과 안성 쉼터 리베이트 의혹 등 윤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 전반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으로 있을 당시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일부 모금하면서, 횡령을 저질렀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월11일 여러 시민단체들이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 등과 관련해 전직 이사장인 윤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고발하자 같은 달 14일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정의연은 해당 쉼터가 있는데도 현대중공업이 지정 기부한 10억원을 받아 2013년 9월 경기도 안성에 쉼터를 구입했고, ‘안성 쉼터’를 시세보다 높게 매입해 낮은 가격으로 되팔아 배임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기부금 횡령·유용 의혹에 대해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를 확보한 다음, 기부금 모금에 개인 계좌를 사용한 윤 의원을 비롯한 관련자들의 계좌와 정의연 회계자료를 비교해 애초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복지나 피해보상 등을 위해 쓰여야 할 기부금과 국가보조금이 다른 목적으로 사용됐는지 집중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3억여원에 달하는 국조보조금을 받았지만, 국세청에 제대로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기간 피해 할머니를 위해 모인 기부액은 49억여원에 달하지만, 정의연이 직접 할머니들을 지원한 비용은 9억여원에 불과해 목적 외의 용도로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검찰은 지난 3개월간 정의연 사무실과 마포·안성 쉼터 등을 압수수색하고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회계 담당자들도 여러 차례 조사했다. 지난달 28일에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전직 정대협 직원 A씨를 소환하기도 했다.

검찰은 또 정대협과 정의연이 돌보거나 장례를 치른 다른 위안부 할머니들의 유가족, 이들 단체의 결산 과정에 참여한 외부 감사, 안성 쉼터 시공사 대표 등도 참고인으로 소환해 진술을 확보하기도 했다.

검찰은 윤 의원의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사법처리 방향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