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생생정보’ 이PD 성별에 쏟아지는 관심…“콘셉트가 신비주의”

‘생생정보’ 이PD 성별에 쏟아지는 관심…“콘셉트가 신비주의”

기사승인 2020. 08. 14.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KBS 2TV '생생정보'의 '이피디가 간다' 코너에 출연 중인 이 PD의 성별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14일 방송된 KBS2 '2TV 생생정보'의 '지금이 딱! 이피디가 간다' 코너에서 이PD는 전북 고창군 무장면을 방문했다.

'이피디가 간다'를 통해 전국을 다니고 있는 이 PD는 매회 털털한 성격과 입담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함께 이 PD의 성별에 대해 관심을 갖는 시청자들이 늘어나면서 방송 후 이날 한 포털사이트 급상승 검색어에는 '생생정보 이피디 성별'이 등장하기도 했다.

앞서 이PD는 방송을 통해 "성별을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10~20년 장사를 한 사람들도 제 성별을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제 성별은 신비주의이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며 "방송을 매번 보다 보면 눈치 챌 수 있을 것"이라고 힌트를 제공했다.

한편 KBS 2TV '생생정보'는 공영방송 KBS가 저녁 시간대에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의 현장을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으로 평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