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車업계 “부품업계 9월부터 유동성 위기…금융대책 보완 시급”

車업계 “부품업계 9월부터 유동성 위기…금융대책 보완 시급”

기사승인 2020. 09. 16.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코로나19 영향으로 1분기 순이익 감소<YONHAP NO-3808>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의 유동성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가 정부의 금융대책 보완과 현장 이행속도 제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를 비롯한 6개 기관이 채택한 ‘자동차업계 긴급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건의서’를 정부부처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연합회는 최근 주요국 자동차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그동안 누적된 경기침체로 수요위축이 장기화될 것으로 진단했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41.3% 감소했고, 상장사 84개사 기준 자동차 부품업계 영업이익은 111.3% 줄어들며 적자 부품업체는 84개중 49개사로 58.3%에 달한다.

특히 부품업체의 경우 지난 3월까지의 수출실적은 좋아 납품과 입금시기 간 3개월 여의 시차로 8월까지는 버텨왔다. 하지만 4월 이후 수출급감 영향이 9월부터 본격화되면서 유동성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연합회는 자동차산업 생존과 고용유지 여부는 앞으로 2~3개월 부품업체의 유동성 애로 해소 여부가 관건으로 정부 금융대책의 보완과 현장 이행속도 제고를 강력하게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5대 완성차 업체의 1·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유동성 애로 사항을 조사한 결과, 정부의 신속한 대책 수립에도 불구하고 지원속도와 디테일 측면의 보완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실제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의 경우 신용등급 문제 등으로 기각률은 59%에 달하고, 6주의 심사기간 소요 등으로 적기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연합회는 신용등급 기준 완화를 비롯해 발행규모를 7000억원 이상 추가하고, 처리기간도 4주로 단축할 것으로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신용 보증한도를 운영자금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시설자금 10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요건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밖에도 기간산업안정지금 신청의 신속 처리, 자동차 부품기업의 해외법인 담보인정과 신용평가기간 단축, 한국무역보험공사 수출신용보증 한도 확대, 법인세·부가세 등 세금 납부 유예기간 연장과 상환요구 완화,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등을 요구한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영여건을 감안해 근로자와 노조에 대해서도 특별한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기업생존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현재 진행되는 임단협 상황이 우려된다”면서 “외국 글로벌 자동차기업들은 노사갈등이나 임금인상은 커녕 생존을 위한 인력감축이나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노사갈등과 과도한 생산비용상승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경영지속 여부조차 불투명한 점을 감안해 노조와 근로자들의 전향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