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스가 총리에 “한일관계발전 위해 함께 노력하자”

문재인 대통령, 스가 총리에 “한일관계발전 위해 함께 노력하자”

기사승인 2020. 09. 16. 1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축하서한 발송…"언제든 마주 앉을 준비"
아베 전 총리에게도 서한 보내 빠른 쾌유 기원
브리핑 하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스가 요시히데 새 일본 총리 취임 축하 서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새 일본 총리에게 “재임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스가 총리 앞으로 축하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특히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스가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건강 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신조 전 총리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담은 서한을 보내 그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며 “아베 전 총리와 아키에 여사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재임기간 중 소회를 담은 이임서한을 각각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아베 총리 내외의 이임서한은 문 대통령의 서한에 앞서 지난 15일 왔다”며 “주고받는 답신 형식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스가 총리에게 보낸 서한의 의미에 대해 “한일 관계의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라는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이제 막 출범한 내각”이라며 “조금 기다려봐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