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주군, 삼유천 개선복구사업 확정…국·도비 240억 확보

무주군, 삼유천 개선복구사업 확정…국·도비 240억 확보

기사승인 2020. 09. 18.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까지 교량과 보, 낙차공, 홍수방어벽 등 설치 계획
땜질식 기능복원이 아닌 근본적 개선복구로 재해방지 기대
피해지역(삼유천)%20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방문
중앙 재난피해합동조사단이 무주군 적상면 삼유천을 방문해 재해 방지를 위한 현장을 실사하고 있는 모습./제공=무주군
무주 박윤근 기자 = 전북 무주군은 적상면 삼유리부터 무주읍 용포리 구간(12.7㎞)의 삼유천 재해방지를 위한 국비 240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무주군은 이 구간 개선복구사업에 국비 포함 총 사업비 25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8㎞ 구간의 제방과 호안을 조성하고 1.5㎞ 구간의 홍수 방어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교량과 보, 낙차공 등도 재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개선복구사업 대상지가 된 구간은 제방고가 낮고 통수단면이 부족한 상습 호우피해 지역이다.

지난달 7일부터 9일까지 집중호우(최고 424㎜)로 삼유천 범람해 농경지 3.5ha, 주택 217동 침수, 하천 제방 및 호안 0.44㎞ 유실피해와 2002년 태풍 루사 때와 2005년 8.3 폭우 때도 침수 등의 큰 피해를 입은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삼유천은 근본적인 복구가 필요한 지역이었던 만큼 국비 확보가 절실해 그동안 수해 현장과 관련 부처로 뛰어다녔고 결국 개선복구사업 대상지 선정이라는 결실을 거뒀다”고 말했다.

이곳 개선복구사업이 마무리되면 하천정비와 환경개선이 동시에 충족돼 이 지역 주거지(217가구 378명) 및 농경지(3.5ha) 안전을 확보해 주민 생명과 재산보호 효과를 거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