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23건 선정 “비대면 프로그램도 마련”

내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23건 선정 “비대면 프로그램도 마련”

기사승인 2020. 09. 21.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내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으로 23건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은 세계유산 및 세계기록유산의 가치를 국민과 공유하고 세계유산 문화 상품화를 통한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시작한 사업이다.

내년에는 세계유산 20건과 세계기록유산 3건을 활용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북 익산의 ‘세계유산 백제왕궁 천년별밤 캠프’, ‘수원 화성 낭만소풍’,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활용한 ‘세계자연유산 미래 양성 프로그램’ 등 올해 포함된 13건이 다시 반영됐다. ‘부산 조선통신사 역사기행’, ‘공주 조선통신사기록물’, ‘안동 한국의 유교책판’ 등 세계기록유산 관련 3건을 포함한 10건이 새로 추가됐다.

코로나19를 고려해 위치 기반 앱을 활용해 과제를 수행하는 공주 공산성의 ‘백투더(Back to the) 백제: 웅진탐험대’, 증강현실(AR)로 통도사를 체험하는 ‘빅게임 통도사’ 등 비대면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