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천절 집회’ 예고 단체, 서울 도심서 차량 집회 개최

‘개천절 집회’ 예고 단체, 서울 도심서 차량 집회 개최

기사승인 2020. 09. 26.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천절 카퍼레이드' 예고 단체, 차량 시위
개천절 차량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정부의 ‘반미친중’ 정책을 규탄하는 차량 집회를 벌이고 있다./연합
개천절 차량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차량 집회를 개최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마포 유수지 주차장~서초소방서 △사당 공영주차장~고속터미널역~사당 공영주차장 △도봉산역~신설동역~도봉산역 △신설동역~왕십리역 △굽은다리역~강동 공영차고지 등 5개 구간마다 차 9대 이하가 참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각 경로에 참여한 차량 수는 5대 안팎에 불과했고, 교통 체증은 발생하지 않았다. 새한국은 지난주에도 비슷한 방식의 집회를 벌인 바 있다.

경찰은 이날 집회 차량이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집회를 허가했지만, 개천절에 열리는 차량 집회는 3중 검문소로 차들의 진입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새한국은 경찰의 집회 금지 통고에 맞서 오는 28일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낼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