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가희 경남도 기록연구사 ‘네모의 기록이야기’ 발간

전가희 경남도 기록연구사 ‘네모의 기록이야기’ 발간

기사승인 2020. 09. 27.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험공유 등 기록과 관련 다양한 이야기 담아
사본 -[표지]네모의기록이야기
전가희 기록 연구사가 펴낸 ‘네모의 기록이야기’ 표지./제공=경남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 전가희 기록연구사(자치행정국 인사과)가 13년간 공공분야 기록관리 현장에서 경험한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책 ‘네모의 기록이야기’를 발간했다.

27일 경남도에 따르면 네모의 기록이야기 책은 기록이 비단 지식인이 향유하는 소비재의 기능을 넘어 도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품격있는 문화로 존재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시작돼 ‘기록’이란 무엇이며 왜 중요하고 어떻게 관리돼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과 답을 찾아가는 현직연구사의 기록이야기다.

책은 크게 4장으로 나눠져 있다.

1장(기록과 사실)에는 기록관리 현안사항에 대한 저자의 생각과 기록과 진실에 대한 상관관계 등에 대한 탐구, 2장(기록과 사람)에는 기록과 관련된 사람에 대한 이야기로 이순신, 정조, 손흥록과 안의 등 역사적인 위인들부터 김명시, 김원봉, 노회찬, 이효정 등 현대사적 인물 그리고 평생 시골 촌부(村婦)로 살아오신 저자의 어머니에 대한 기록을 소개했다.

3장(지방기록원의 첫 걸음, 경남도기록원)에는 전국에서 최초로 개원한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인 경남도기록원의 업무경험, 미국과 독일 방문 후 느낀 기록관리에 대한 소회 등을 담았다.

4장(다시 즐거운 혁신)에는 앞으로의 기록관리가 즐겁고 편안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록관리의 새로운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다.

이종흡 경남대 사학과 교수와 곽건홍 국가기록관리위원장은 ‘네모의 기록이야기’는 “기록에 대한 부드럽고 유쾌한 분석, 때로는 발칙한 상상 등 2세대 기록연구사의 흥미로운 삶을 잘 그려냈고 기록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귀한 글이며 자신의 삶과 직업적 소명을 담담하게 풀어냈다”고 추천했다.

전가희 작가는 “공공영역의 정확한 기록관리와 정보공유는 투명한 사회가 지향하는 최고의 가치 중에 하나”라며“ 도민들과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기록문화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