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오늘 오후 코로나19 관련 5번째 대국민담화

정세균 총리, 오늘 오후 코로나19 관련 5번째 대국민담화

기사승인 2020. 09. 27.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석 연휴 방역 협조 요청·개천절 집회 엄정대응 방침 밝힐 듯
담화 발표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다섯번째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총리실이 밝혔다. 사진은 정 총리가 지난달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수도권 오프라인 예배 금지 등과 관련한 담화를 발표하는 모습./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후 4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석연휴 특별방역과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국무총리실이 밝혔다.

2주간의 신종 토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석 특별방역기간 시작을 하루 앞둔 이날 발표되는 정 총리의 대국민담화에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호소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10월 3일) 집회에 대한 허용 불가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히고 강행 시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정총리의 대국민 담화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다섯번째 담화다.

정 총리는 2월 22일 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를 당부하는 첫 담화를 발표한 이후 3월 8일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 3월 21일 종교·유흥시설 운영중단 권고, 8월 18일엔 수도권 오프라인 예배 금지 등과 관련해 담화를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