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軍 “서해 NLL 이남서 정상적 수색작전 전개 중”

軍 “서해 NLL 이남서 정상적 수색작전 전개 중”

기사승인 2020. 09. 27.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LL 실질적 남북경계선…일부러 우발 상황 만들 일 없어"
해병대, 연평도 해상 정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이른 아침 북측 등산곶이 보이는 연평도 앞바다에서 해병대원들이 해상 정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군 당국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측 해역에 해군 함정 등을 투입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시신 수색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군 당국에 따르면 수색작전은 실종신고 접수 직후 시작돼 이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수색작전은 해군2함대 소속 함정과 해경함정 등이 투입된 가운데 실질적인 남북간 해상경계선인 NLL이남지역에서 펼쳐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해상 수색작전을 정상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현재 NLL인근에서 중국어선들이 조업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어선 통제와 병행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우리 군이 NLL을 넘어 북측 수역에 들어가는 등 우발 상황을 만들 일은 없다”며 “정상적인 수색작전이 전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북측이 어떤 의도로 ‘무단 침범’을 언급했는지는 모르겠지만 NLL이 실질적인 남북간 해상경계선이라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고 수색작전은 NLL 이남에서 정상적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은 1999년 9월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북의 해상 경계선으로 선포한 ‘조선 서해 해상 군사분계선’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한동안 언급하지 않았던 해상군사분계선을 거론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