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엘앤에스, 현대중공업지주 자회사에서 탈퇴

현대엘앤에스, 현대중공업지주 자회사에서 탈퇴

기사승인 2020. 09. 29.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중공업지주는 29일 “현대엘앤에스가 자회사를 탈퇴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엘앤에스는 제조 및 유통, 물류 자동화 설비의 판매·설치 등을 영위하는 회사다. 현대중공업지주가 60억원 규모의 지분을 보유했지만 이번에 지분을 매각하면서 전량 매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