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대선 D-18, 해리스 민주 부통령후보, 유세 중단...참모 2명 코로나19 확진

미 대선 D-18, 해리스 민주 부통령후보, 유세 중단...참모 2명 코로나19 확진

기사승인 2020. 10. 15. 2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 "해리스 후보, 19일까지 일정 중단"
SCOTUS NOMINEE BARRETT
카멀라 해리스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가 참모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19일까지 선거 유세를 중단할 것이라고 조 바이든 대선후보 캠프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카멀라 후보가 전날 미 워싱턴 D.C. 연방의사당에서 진행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원 지명자에 대한 상원 청문회에서 화상으로 질문을 하는 모습./사진=UPI=연합뉴스
미국 대선일(11월 3일)을 18일 앞둔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진영에도 타격을 줬다.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의 참모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리스 후보의 선거 유세가 중단된 것이다.

두 참모는 해리스 후보의 공보국장인 리즈 앨런과 승무원이다.

바이든 캠프 측은 해리스 후보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규정한 긴밀한 접촉을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날 예정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 유세 등 19일까지 일정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