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포시, ‘김포도시철도’ 내년 차량 추가 제작…2024년 ‘2분대’ 배차

김포시, ‘김포도시철도’ 내년 차량 추가 제작…2024년 ‘2분대’ 배차

기사승인 2020. 10. 18. 1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포골드라인 김포한강차량기지(차량 추가제작)
김포골드라인 김포한강차량기지 모습/제공=김포시
김포 박은영 기자 = 경기 김포시가 지난해 9월 개통한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의 혼잡율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차량 추가 제작에 착수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김포골드라인은 지속적인 이용객 증가로 일일 수송수요 6만 명, 혼잡율 150%를 웃돌면서 출퇴근 때 승차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도시개발이 지속되면서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김포시의 인구 증가수가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철도 이용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시는 ‘김포골드라인 단기 및 중장기 수송수요 예측 용역’ 결과를 토대로 차량 추가 제작 및 배차간격 단축을 통해 혼잡율을 150%대로 낮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내년에 전동차 추가 제작에 착수하고, 2024년부터 차량을 추가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 배차간격을 2분대로 운행해 혼잡율을 완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차량 추가 투입 전까지는 혼잡시간대별 이용패턴을 분석해 이용율이 높은 시간대 집중배차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차량 추가제작으로 2분대 배차가 가능해지면 김포골드라인의 출퇴근 시간대 불편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서울지하철 5호선(김포한강선),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등 광역철도 노선도 추가 확보해 격자형 철도교통망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