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라임·옵티머스, 정부·여야·검찰까지 뒤흔든 ‘뇌관’ 급부상

[국감 2020] 라임·옵티머스, 정부·여야·검찰까지 뒤흔든 ‘뇌관’ 급부상

기사승인 2020. 10. 18.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8일 남겨둔 종반전 돌입
수세 몰렸던 민주당, '야당·검찰 연루 의혹' 폭로에
공세로 돌아서…19일 법사위·23일 정무위 격전지
어디로 불똥 튀느냐에 따라 심각한 타격 불가피 전망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는 물론 정치권 전반을 뒤흔들고 있다. 집권 후반기를 맞은 문재인정부와 여당, 야당, 검찰 관계자까지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연루된 정황이 곳곳에서 포착되면서 사실상 정치권 전방을 강타하는 뇌관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향후 어디로 불똥이 튀느냐에 따라 정부·여당은 물론 야당, 검찰까지도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국감을 8일 남겨 놓은 종반전에 접어들면서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문재인 정권과 여·야 정치권, 검찰까지 뒤흔드는 뇌관이 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하는 법제사법위원회를 비롯해 금융 문제를 다루는 정무위에서 여야가 사활을 건 난타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라임사태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한 옥중 입장문이 불거지면서 수세에 몰렸던 여당이 공세로 전환하는 새로운 국면이 전개되고 있다.

이에 따라 19일 열리는 국회 법사위의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감이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다. 서울고검 산하에는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이 포함돼 있다. 오는 23일 금감원 감사가 예정된 정무위에서는 옵티머스 펀드 사기의 핵심 인물이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이모 변호사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김 전 회장이 지목한 당사자로 알려진 야당 정치인 A씨는 18일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A씨는 “라임자산운용과 무관하게 다른 회사를 자문하는 건을 얘기한 것”이라면서 “정당하게 사건 수임료를 받았고 세금 신고까지 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개적으로 소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사건이 진행되는 것을 좀 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A씨로부터 이러한 내용을 직접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갑자기 야권을 겨냥한 옥중 입장문의 배경에는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여권과 검찰의 의도가 깔렸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해당 사안을 권력형 게이트로 부각하면서 특별검사 도입을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 원내에서 (특검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했다.

[포토] 김경협, 옵티머스 관련 기자회견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옵티머스 펀드투자 관련 권력형 게이트가 아님을 밝히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옥중 폭로를 계기로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대상 1호’를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다. 민주당은 국감에서 야권 인사들의 연루 정황과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의혹을 집중 제기할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김봉현 폭로사건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 일리 있는 주장”이라고 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야당의 특검 주장을 조건부 수용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로 밝혀진 김경협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으로 낱낱이 밝히자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야당이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선임하고, 자신이 옵티머스 단순 투자자로 밝혀질 경우 주 원내대표가 의원직을 내놓는 두 가지 조건을 걸어 당에 특검 수용을 설득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