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정의선 회장 취임후 첫 대규모 인재채용…미래 모빌리티 역량 확보에 박차

현대차, 정의선 회장 취임후 첫 대규모 인재채용…미래 모빌리티 역량 확보에 박차

기사승인 2020. 10. 19.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_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1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가 미래차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 후 첫 대규모 인재 발굴에 나선다.

현대차는 19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연구개발본부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집 분야는 △연료전지 △전동화 △배터리 △샤시 △바디 △자율주행 △전자제어 시스템 개발 등 연구개발본부 내 다양한 부문이다.

현대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속에서 연구개발 부문의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채용함으로써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핵심 기술과 역량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모집 대상 자격은 국내외 학사 및 석사 학위 취득자 및 2021년 2월 졸업 예정자로 채용 규모는 세 자릿수다. 서류 접수는 이날부터 다음달 2일 까지다. 각 분야별 자격요건과 수행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신입 채용은 현대차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신입사원 채용과 관련해 다양한 정보를 지원자들에게 제공하고자 마이크로 페이지 ‘H-리쿠르트’도 개설했다. 마이크로 페이지에서는 각종 채용 정보 및 이벤트, 지원자들이 자주 묻는 질문(FAQ)을 확인할 수 있으며 채용 관련 궁금한 점에 대한 1:1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