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 첫 코로나19 치료제로 미 FDA 정식 승인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 첫 코로나19 치료제로 미 FDA 정식 승인

기사승인 2020. 10. 23.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FDA,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정식 허가
12세 이상 코로나19 환자 회복 시간 단축
세계 50개국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시 사용 승인
Virus Outbreak Hungary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가 22일(현지시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정식 승인을 받았다./사진=AP=연합뉴스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가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정식 승인을 받았다.

FDA는 22일(현지시간)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가 일부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 시간을 단축시킨다며 정식 허가를 내줬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FDA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지 5개월 만에 정식 승인을 받았다. 이로써 이 약은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승인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의약품이 됐다.

길리어드는 이 약품이 12세 이상의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길리어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이 같은 글로벌 보건 위기의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COVID-19로 알려진 이 질병의 최초 사례 보고 이후 1년도 안 돼 미국에서 이 약을 필요로 하는 모든 환자에게 사용 가능하다는 FDA 승인을 얻게 된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길리어드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는 전 세계 약 50개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시 사용 승인이나 허가를 받았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지만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여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았다.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회복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투여된 여러 치료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연구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치료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또 경증 환자에 대해서는 별다른 효험이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