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남준아트센터, 랜덤액세스 함혜경 ‘평온의 섬’ 소개

백남준아트센터, 랜덤액세스 함혜경 ‘평온의 섬’ 소개

기사승인 2020. 10. 26.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시 포스터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는 백남준의 실험적인 예술정신을 공유하는 신진작가들을 소개하고 동시대 미디어 아트의 동향을 살펴보는 랜덤 액세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랜덤 액세스’는 백남준이 자신의 첫 개인전 ‘음악의 전시 전자 텔레비전’(1963)에서 선보였던 동명의 작품에서 비롯했다. ‘랜덤 액세스’는 오디오 카세트의 테이프를 케이스 밖으로 꺼내 벽에 임의로 붙이고, 관객이 마그네틱 헤드를 자유롭게 움직여 소리를 만들어냈던 작품이다.

‘랜덤 액세스’에서 찾을 수 있는 즉흥성, 비결정성, 상호작용, 참여 등을 키워드로, 랜덤 액세스 프로젝트는 지난 2년간 여섯 명(팀)의 아티스트를 선정해 소개했다. 올해에는 오주영, 신승렬, 함혜경 세 명의 작가가 선정됐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올해 랜덤 액세스 마지막 프로젝트, 함혜경의 ‘평온의 섬’ 전시에서 동명의 신작을 소개한다. 함혜경 작가는 단편적인 문장들을 재구성해 내러티브를 만들고 수집된 푸티지(장면, 화면)를 편집해 누군가의 이야기로 시각화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