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 MRI 도입...“호흡 참지 않아도 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 MRI 도입...“호흡 참지 않아도 돼”

기사승인 2020. 11. 03.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그네톰 비다 MRI 도입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검사 중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MRI기기,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를 강원권 최초로 도입했다./제공=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검사 중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MRI기기,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를 강원권 최초로 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MRI 기기는 영상의 정확도와 판독률을 높이기 위해 폐쇄된 기기 내에서 환자가 호흡을 참아가며 여러 번 촬영해야 했으나 심지어 복부나 심장을 촬영할 때는 15초 가량 호흡을 참아야 했기 때문에 환자에게 불편함이 있었다.

마그네톰 비다는 바이오 매트릭스와 컴프레스드 센싱 기술이 적용돼 호흡으로 인해 발생하는 영상 왜곡을 최소화한다.

바이오 매트릭스는 환자의 고유한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해 다양한 환자 상태에 맞춰 검사를 진행할 수 있게 지원하는 기술이다.

마그네톰 비다에는 환자의 호흡신호를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센서가 탑재돼 있어 환자의 호흡 주기와 상태를 고려한 검사가 이뤄진다.

컴프레스드 센싱 기술은 복부 MRI 검사 시 환자의 호흡으로 인해 발생하는 움직임을 자동으로 보정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편안하게 호흡하는 상태에서 손쉽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의식이 없는 중증 응급환자, 치매나 청각장애 등으로 인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소아, 노인 환자 등도 정확한 복부 MRI 검사가 가능하다.

또 장비 주요 부품 크기를 줄이고 개폐구를 15% 확장해 MRI 검사 시 폐쇄감으로 인해 환자들이 느끼는 공포와 불안감을 줄였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새 장비 도입 외에도 환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검사받을 수 있도록 MRI 검사실 천장과 벽면에 시각적 안정을 제공하는 스카이뷰를 설치했다.

백순구 병원장은 “강원 지역 특성상 고령 환자가 많고 심장, 폐, 뇌혈관 그리고 소화기 질환의 비중이 높으며 질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며 “최적화 된 신형 MRI도입으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더 나은 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