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민주당,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 ‘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미국 민주당, 바이든 승리 기정사실화 ‘당선인’ 체제 구축 시작

기사승인 2020. 11. 07.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NN "바이든 후보, 매코널 공화당 원내대표 만나 협조 모색"
바이든 측, 트럼프 대통령 '불복' 무력화 위해 공화 공략
펠로시 하원의장 "바이든 당선인"...대선 승리 기정사실화
2020 PRESIDENTIAL ELECTION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자들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 D.C.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 플라자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승리를 확신하고 당선인 체제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우선 바이든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결과 불복 움직임을 차단하기 위해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인사의 ‘협조’를 모색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울러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이라고 칭하는 등 바이든 후보가 7일께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승리, 선거인단 273명을 확보하는 즉시 당선인 모드로 전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이날 바이든 후보 측 관계자를 인용, “바이든 후보는 대선 결과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법적 대응이 결론 날 때까지 기다릴 생각이 없다”며 승리가 확인되면 즉시 당선인 체제로 이행하려고 할 것이라는 민주당 내 기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바이든 후보 측은 조만간 매코널 원내대표와의 대화를 추진하고 있다.

매코널 원내대표의 측근은 CNN에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둘러싼 상황이 민감하긴 하지만 적절한 시점에 바이든 후보와 전화할 것이고 그렇게 하길 바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와 매코널 원내대표는 30년 가까이 상원의원을 지내면서 오랫동안 인연을 맺어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결과 불복에 따른 미 정국 혼란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바이든 후보 측의 기대이다.

이런 상황에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바이든 후보가 최대 승부처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역전한 후 취재진에게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으로 칭했다. 바이든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기정사실로 한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