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중앙회, 노란우산 무이자 의료·재해대출 시행

중기중앙회, 노란우산 무이자 의료·재해대출 시행

기사승인 2020. 11. 3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기업중앙회는 소기업·소상공인의 복지서비스 향상을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무이자 의료대출과 재해대출을 시행한다.

그동안 질병·상해 또는 재해로 피해를 입은 노란우산 가입자는 6개월 범위 내에서 ‘부금납부 중지제도’를 활용할 수 있었으나 한단계 더 나아가 12월부터는 일정 요건 충족 때 가입자가 납부한 부금의 일정한도 내에서 무이자 의료·재해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의료대출은 질병이나 상해로 인해 연속해서 5일이상 입원치료를 하는 경우 1년간 최대 1000만원까지, 재해대출은 태풍, 지진 등 재해 발생 때 관계기관의 재해확인서류를 제출하는 경우 2년간 최대 2000만원까지 무이자로 대출을 활용할 수 있다. 노란우산은 그동안 부금내 대출로 연 2.9%의 이율(분기별 변동금리)이 적용되는 상품을 운영하고 있었으나 12월 1일부터는 의료·재해대출을 포함해 3가지의 대출상품을 운영한다.

박용만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이번 의료·재해대출을 통해 질병이나 상해 또는 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노란 우산의 공제 목적과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다양한 복지·교육사업 등을 발굴·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 9월 출범한 노란우산은 폐업·사망·노령·퇴임 등의 공제사유로 가입자가 공제금을 신청하면 부리이자 적립 지급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의 사업재기와 생활안정을 도모하는 사회안전망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오고 있다. 2020년 10월 말 기준 재적가입자는 137만명(누적 가입자 188만명), 재적부금은 14조원이 조성돼 있고 그동안 38만명에게 2조 9000억원의 공제금을 지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