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MB·朴 사면, 국민 눈높이서 결정해야”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MB·朴 사면, 국민 눈높이서 결정해야”

기사승인 2021. 01. 13.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국회 운영위 인사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결정해야지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없고 해서도 안 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한 최 수석은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이지만 이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라며 “국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은 또 “여당에서 사과와 반성을 얘기하자 국민의힘 일각에서선 ‘무슨 사과 요구냐’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이는 모순”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경우는 사과를 안 했지만 사실 당(국민의힘)에서는 사과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당 일각에서 ‘정치 재판, 잘못된 재판’이라고 하는 건 서로 충돌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문을 열어두고 타진을 하고 있다”며 “김 대표가 의사만 보이면 진행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 수석은 “여야정 상설협의체 복원도 타진하고 있다”며 “오래전부터 제안해 온 일이기 때문에 복원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답방 및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미국 새 행정부 출범 등 대내외적 환경 변화가 남북정상회담의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다. 가능성도 타진해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에서 나오는 얘기”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