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선별검사소 의료봉사… “서울시 방역 시스템 정비”

안철수, 선별검사소 의료봉사… “서울시 방역 시스템 정비”

기사승인 2021. 01. 15.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활히 의료진 확보 가능한 시스템 마련해야"
"효능 좋은 백신 확보 위해 열심히 도울 것"
안철수, 선별검사소 자원봉사<YONHAP NO-19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 자원봉사에 나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봉사에 나섰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안 대표의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 방역 최전선 점검과 현장 애로사항 청취, 전반적인 시스템 정비방안 모색을 위한 행보로 관측된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 자원봉사를 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의료 봉사활동의 의미도 있지만, 직접 현장을 점검해서 여러 가지 개선점이 없는지 확인한 다음 서울시 방역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의료자원봉사 직후에는 “일단 시스템이 잘 돼 있는 것 같다. 다만 아까 말씀 들어보니 의자수가 부족한 것 같다”며 “하루 종일 서있는 일이라 반나절하고 교대해야 의사들이 집중력 갖고 세밀하게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원활하게 의료진을 확보할 수 있는지 시스템이 마련돼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안보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다. 그런 차원에서 코로나19 방역도 안보에 속한다”며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효능이 좋은 백신들을 확보하기 위해 열심히 도울 생각”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전날 부동산 정책 공약을 발표한 데 이어 곧바로 코로나19 의료 봉사에 나섰다. 이번 서울시장 보선 향배를 가를 핵심 키워드로 ‘부동산’과 ‘코로나’를 꼽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안 대표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시기인 지난해 3월 대구에서 의료봉사를 했고, 약속대로 총선 직후 다시 한 번 대구를 찾은 바 있다. 당시 방호복을 벗고 땀에 젖은 차림으로 나타난 모습에 ‘의사 안철수’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