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경규 출연료 미지급 사태 간접 언급 “4개월 동안 한 푼도 못 받아”

이경규 출연료 미지급 사태 간접 언급 “4개월 동안 한 푼도 못 받아”

기사승인 2021. 01. 16.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방송인 이경규의 출연료 미지급 사태 간접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14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축구선수 이동국이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전남 고흥에서 철인 3종 낚시대결이 진행된 가운데 이경규는 이날 출연료 미지급 사태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경규는 “어제 눈탱이 맞아서 마음이 아프다”며 “내가 4개월 동안 한 푼도 못 받고 배 위에서 일했다. 또 개한테 물려가면서 번 돈”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이동국을 향해 “소속사가 어디야?”라고 질문했고 “아직 없다”고 하자 “조심해 항상. 나랑 상의해”라고 해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