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OCA 법인세 등 174억 부과처분 취소소송 항소심 ‘승소’

인천시, OCA 법인세 등 174억 부과처분 취소소송 항소심 ‘승소’

기사승인 2021. 01. 17.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가 남인천세무소를 상대로 제기한 ‘2014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의 OCA(아시아올림픽평의회) 마케팅권리 인수금 지급에 대한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 1심에 이어 항소심도 승소했다.

시는 지난 14일 열린 서울고법 제3행정부(재판장 이상주)의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 부과처분 취소’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남인천세무서가 조직위에 부과한 174억원의 과세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남인천세무서는 2019년 1월 1심에서 패소하고 이에 불복해 항소를 제기했으나, 항소법원 역시 조직위의 손을 들어줬다.

남인천세무서는 조직위가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종료 전 OCA에 분배했던 마케팅권리 인수금 591억여 원(5540만 달러)이 한국-쿠웨이트 조세조약에 따른 사용료에 해당해 과세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직위는 마케팅권리 인수금은 사용료가 아니라 조직위와 OCA간 마케팅 공동사업에 따른 분배금으로 과세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맞섰고, 항소심에서는 총 10차례의 변론이 진행됐다.

결국 항소심 재판부는 1심의 판단과 같이 마케팅권리 인수금이 사용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마케팅권리는 대회를 상업적으로 활용할 권리이고 마케팅 권리 인수금은 공동사업자간 이익배분의 방법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조직위에게 부과한 세금이 위법하다는 판단이다.

마케팅권리 인수금에 대한 조직위와 남인천세무서의 공방은 2015년 시작됐다. 대회가 종료한 다음 해인 2015년 감사원은 마케팅권리 인수금을 과세대상으로 보고 남인천세무서에 마케팅권리 인수금에 대한 세금을 징수하라고 처분했다.

그러나 조직위는 남인천세무서의 부과처분을 상대로 2017년 취소소송을 제기해 2019년 1심에서 승소했고 이어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백완근 시 건강체육국장은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는 인천시민들의 참여와 도움으로 성공한 대회인 만큼 인천시 체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