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팀, 현장용 PCR 진단키트 원천기술 개발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팀, 현장용 PCR 진단키트 원천기술 개발

기사승인 2021. 01. 19.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천향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순천향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아산 이신학 기자 = 순천향대학교는 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연구팀이 현장용 PCR진단키트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현장용 PCR 진단기술은 별도의 핵산분리키트나 각종 실험도구들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저렴한 가격에 대량 보급이 가능하다.

간단한 방식이라 가정용으로 사용할 만큼 사용이 편리하고 여러 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에서 현장에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앞으로 감염병 진단을 위한 방역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류성호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초기에는 체내에 아직 바이러스가 많이 증식되지 않아서 진단용으로 증폭 방식인 PCR 진단 방식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실험실에서만 진행되어야 하는 한계가 있고 이를 기술적으로 극복하여 사용하기 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현장 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류 교수는 “우리가 진행한 박테리아 및 세포실험에서 얻은 유의미한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 준비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순천향대학교와 정밀진단기술개발 전문회사인 (주) 진이어스가 공동출원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오믹스기반 정밀의료기술개발사업과 천안시 공동연구법인사업 및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지주 자회사 R&BD사업 그리고 순천향대학교 향설융합연구지원사업을 통해 수행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