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만11~18세 저소득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지원

경주시, 만11~18세 저소득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지원

기사승인 2021. 01. 22.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 장경국 기자 =경북 경주시가 여성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22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원대상자는 2003년 1월 1일부터 2010년 12월 31일 사이 출생자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에 따른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법정 차 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법 에 따른 지원대상 등에 해당하는 여성청소년이다.

지원을 원하는 청소년은 본인 또는 양육자(부모 등)가 청소년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되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경우 복지로 인터넷 홈페이지나 복지로 앱에서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한 번 지원을 신청하면 자격에 변동이 생기지 않는 한 만18세까지 매월 1만1500원(연 최대 13만8000원)이 보건위생용품 바우처(국민행복카드) 형식으로 지원된다.

바우처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국민행복카드(BC·삼성·롯데 등)를 발급받아야 하며, 발급 카드사의 온라인·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물품을 구매하면 된다.

홍정옥 아동청소년과장은 “많은 청소년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펼칠 것”이라며, “저소득 여성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