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종문, 유엔 인권이사회서 ‘위안부·북한 인권·미얀마 사태’ 언급

최종문, 유엔 인권이사회서 ‘위안부·북한 인권·미얀마 사태’ 언급

기사승인 2021. 02. 24. 0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224015020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3일(현지시간) 46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3일(현지시간) 46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북한 인권에 대해 회원국들의 관심과 협력을 촉구했다. 최 차관은 미얀마 사태와 관련한 우려도 드러냈다.

최 차관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대유행(팬데믹)에 직면한 상황에서도 인권은 모든 국가와 개인에 의해 수호돼야 하는 가치”라며 “우리가 처리해야 할 시급한 문제는 갈등과 분쟁 이후의 성폭력”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에 위안부 피해 문제를 환기하며 “우울한 현실은 성폭력이 전쟁 전술과 고문의 수단 등으로 이용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 세계 대전 당시 이른바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현재와 미래 세대가 귀중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성폭력의 희생자와 생존자들을 기억하는 것과 그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문재인정부이 최우선 과제로 인권 증진과 보호를 들었다. 그는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깊은 관심과 우려 또한 갖고 있다며 북한 인권 현황을 설명했다. 최 차관은 “북한에서 천만 명 이상이 영양실조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런 상황은 경제 제재와 코로나19, 자연재해 등 여러 요인으로 더욱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가 유엔 인권기구는 물론 인도주의 단체들과의 긴밀한 협력 또한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제사회를 향해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한 관심도 촉구했다. 북한에게는 가장 시급한 인도적 문제인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자는 뜻도 전달했다.

최 차관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상황을 언급하며 “미얀마 국민들이 선출한 정부가 없어진 뒤의 현재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가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절차로 평화롭게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