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 “안철수와 단일화 해야 승리할 수 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 “안철수와 단일화 해야 승리할 수 있다”

기사승인 2021. 03. 01. 2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 비전 합동토론<YONHAP NO-2764>
오신환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부터), 조은희 서초구청장,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4인 비전합동토론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은 1일 TV조선 주관 마지막 방송토론에서 야권 승리를 통한 정권교체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공감하면서도 ‘제3지대 단일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최종단일화 해법을 놓고는 이견을 보였다.

나경원 전 의원은 “저는 일찍이 단일화 룰은 안 대표가 정해도 좋다고 할 정도로 단일화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단일화는 당이 주도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여론조사 경선으로 갈 가능성이 크지만 그렇게만 하면 승자독식 형태가 돼서 지지층 이동에 한계가 생긴다”며 “(안 대표와) 서로 역할 분담해 서울시를 공동 경영하는 쪽으로 합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오신환 전 의원은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면 마이너스 단일화”라고 주장했고,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정책과 비전의 단일화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일화의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본격 토론에 앞서 ‘오·엑스(O·X) 문답’에서는 “안 대표와 단일화 없이도 승리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4명 모두 ‘엑스’ 팻말을 들었다.

한편, 오 전 시장은 ‘김종인 체제는 이제 그만?’이라는 사회자 질문에 혼자 ‘찬성’ 팻말을 들고 “당 대표를 내부에서 뽑아서 보수를 지키면서 중도까지 진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서울시 짜장면의 평균 가격’에 대한 질문에 주최 측의 정답인 5천346원에 가장 가까운 5천300원을 써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