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떠나는 김종인, 국민의힘에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떠나는 김종인, 국민의힘에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기사승인 2021. 04. 08.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경제 책임지는 민생정당 거듭나는 노력 계속해야"
김종인, 8일 비상대책위원장 퇴임 기자회견 열어
김종인 기자회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안 받아들이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며 개혁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 기회를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오세훈·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부산시장에 당선됐다.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저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며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번에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하면서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다”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하여 당을 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교체하자는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관심 보이는 사람이 내부에 많다”며 “그런 욕심과 갈등은 그간 국민들의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새로운 정권을 감당할 수권정당으로 국민경제를 책임지는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