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한 후에 정치인 만날 것”

윤석열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한 후에 정치인 만날 것”

기사승인 2021. 04. 1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기 위해 기표소로 향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가 돼야 (정치권 인사를)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13일 JTBC와의 통화에서 "특히 여야 모두 당내 개혁이나 구조 변화를 모색하는 상황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가 정치권 인사와 만나게 되면 밥만 먹고 헤어질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정치권에선 이를 놓고 윤 전 총장이 정계 입문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인 윤 전 총장은 검찰을 떠난 뒤 자택에서 경제·외교·안보·복지 등 국정 학습에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재보선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이 유일한 공개 행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