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브라질 대통령, ‘아마존 무단 벌채’ 종식 선언에도 의견 분분

브라질 대통령, ‘아마존 무단 벌채’ 종식 선언에도 의견 분분

기사승인 2021. 04. 19.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브라질 대통령, 서한 통해 2030년까지 아마존을 포함한 삼림 무단 벌채 종식하겠다는 뜻 밝히며 국제사회에 금융 지원 요청
- 브라질 국민들은 아마존보호 여론 강하나 정부에 대한 불신 커져
Brazil US Amazon <YONHAP NO-0722> (AP)
브라질의 삼림벌채가 지속돼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공 = AP연합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아마존을 비롯한 산림지역에서 무단 벌채를 종식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통령에 대한 불신과 아마존 개발 권리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16일(현지시간)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서한을 통해 2030년까지 무단 벌채를 종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오는 22~23일 열릴 기후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라질 보우소나루 정부에 구체적인 환경보호 목표를 제시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이 커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실제로 보우소나루 대통령 재임기간 동안 삼림 벌채는 급증했다. 인공위성으로 산림 손실을 추적하는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취임한 첫 해인 2019년에만 아마존이 산림 1만129㎢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나서 무단 벌채 종식을 선언했음에도 산림 보존에 대한 브라질 국민들의 불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전부터 경제적 이익을 앞세워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을 촉구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대선 전 파리 기후변화 협정 탈퇴를 시사했다가 거센 반발을 얻은 바 있기 때문이다.

브라질 여론조사기관 다타폴랴(Datafolha)에서 아마존에 대한 전반적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150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 따르면 34.37%의 응답자가 대통령의 삼림보호 역할평가를 ‘최악’이라고 표현했다. 팬데믹 이전에는 아마존 보호를 위해 대형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당시 시위의 한 참가자는 “아마존 개발을 멈춰야 하며 대통령을 단단히 잘못 선출했다”고 후회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개발을 멈춰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이미 환경파괴를 실컷 저지른 서방세계가 아마존 개발에 개입해 경고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주장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브라질은 경제 유지를 위해 수출할 사탕수수와 대두, 광물 등 1차 산업을 위한 토지가 필수적으로 필요한 나라이며 개발을 하든 안하든 아마존에 대한 권리는 브라질과 남아메리카인·원주민들에게 있다는 것이다.

한편 같은 날 히카르두 살리스 브라질 환경부 장관은 다른 나라들로부터 약 10억 달러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 아마존의 삼림 벌채를 1년 내로 30~40%까지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서방국가들은 이에 난색을 표했다. 아마존 펀드의 주요 기부국이었던 노르웨이의 올라 엘베스투인 기후환경부 장관은 “자금 조달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의지의 문제”라며 비판했다. 브라질이 의지를 가지고 성과를 보이기 전 선지원은 어렵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