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기의 마법 같은 ‘라이브 드로잉’ 만나볼까

김정기의 마법 같은 ‘라이브 드로잉’ 만나볼까

기사승인 2021. 04. 21.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뮤지엄서 '김정기, 디 아더 사이드'展 열려...7월 11일까지
김정기의 해님달님 제공 롯데뮤지엄
김정기의 ‘해님달님’./제공=롯데뮤지엄
밑그림 없이 즉흥적으로 종이에 빠른 속도로 그림을 완성하는 ‘라이브 드로잉’의 대가 김정기의 대규모 회고전이 열린다.

‘김정기, 디 아더 사이드’전이 오는 7월 11일까지 잠실 롯데월드타워 내 롯데뮤지엄에서 개최된다.

작가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이름을 알리고 예술성을 인정받았다. 서양화과에 진학했지만 만화를 그리기 위해 대학을 그만둔 그는 2001년 만화가 활동을 시작했고, 2011년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라이브 드로잉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기억과 직관에 의존하면서도 화면 속 공간을 치밀하고 완벽하게 구성하는 천재성을 평가받은 그는 프랑스, 미국, 중국 등에서 열린 여러 행사에 참여했다. 2016년에는 파리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다.

국내에서는 처음 열리는 대규모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그의 상상력의 원천이 된 만화 작품과 1000여 점이 넘는 드로잉, 대형 회화, 영상, 사진 등 총 2000여 점을 모았다.

이번에 소개되는 신작 ‘디 아더 사이드’에는 우주복과 잠수복을 입은 인물과 여러 동물, 인어 등이 등장한다. 마치 우주 공간에서 유영하는 듯한 대상을 표현한 작품은 작가가 만들어내는 상상 이면의 세계를 주제로 했다.

전래동화를 작가만의 방식으로 새롭게 표현한 ‘해님달님’, 그룹 슈퍼엠의 ‘호랑이’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도 볼 수 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소설 ‘파라다이스’·‘제3인류’, 마블 ‘시빌 워’,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 블리자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격전의 아제로스’ 등 영역을 넘나들며 협업한 작품도 눈길을 끈다.

작가는 전시 기간 중 현장에서 라이브 드로잉을 직접 보여주는 퍼포먼스도 이어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