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 E&S 자상한기업2.0 1호…수소경제·온실가스 저감기술 혁신기업 발굴

SK E&S 자상한기업2.0 1호…수소경제·온실가스 저감기술 혁신기업 발굴

기사승인 2021. 04. 22.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문제 해결 위한 소셜벤처·사회적기업 육성 통해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추진
중기부, SK E&S·이노비즈협회 ‘자상한기업 협약’ 체결
1
(왼쪽부터) 추형욱 SK E&S대표이사, 권칠승 중기부 장관, 임병훈 이노비즈협회장이 22일 서울 구로에 있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SK그룹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 SK E&S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확산을 위해 수소경제·탄소중립 중소벤처기업 육성, 그린뉴딜 분야 지원과 지역문제 해결을 약속하며 ‘자상한기업2.0’ 제1호 기업으로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서울 구로에 있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SK E&S,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ESG 확산을 위한 수소경제·탄소중립 실현과 지역문제 해결’을 주제로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자상한기업은 분야와 관계없이 이들의 강점과 노하우를 중소기업·소상공인과 공유했던 방식이었으나 자상한기업 2.0은 시의성 있는 중점분야를 미리 정해 자상한 기업을 선정하고, 협약 이후에도 체계적 점검시스템을 통해 협약이행의 실천력을 높이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확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의 관련 분야 혁신기업 육성, 소상공인과 상생협력 등을 중점 추진한다.

SK E&S와의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우선 수소경제 관련 혁신기업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등 온실가스 감축 분야 강소기업을 발굴하고 연구개발 등의 지원을 추진한다.

1
권칠승 중기부 장관이 22일 서울 구로에 있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관련 기술을 대상으로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관련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육성할 예정이다. 또한 친환경 발전소 구축에 필요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며 이를 위해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SK E&S가 보유한 자산을 통한 실증 테스트, 우수 제품을 대상으로 하는 시범 구매도 추진한다.

아울러 SK E&S 사업권역내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중소업체의 에너지 효율 향상, 온실가스 배출 절감 등을 위한 에너지 진단과 설비 개선을 지원한다. 또한 소셜벤처, 사회적기업을 적극 육성해 소상공인,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도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SK E&S는 상생협력기금 300억원을 조성해 협약과제와 더불어 다양한 자발적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SK E&S의 친환경 사업과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추진해왔던 사회적 가치 활동들을 높이 평가해 줘서 감사하다”며 “상생협력을 통해 수소경제, 탄소중립의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SK E&S와의 협약은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함께 ESG를 실현하는 첫 번째 상생협력 사례”라며 “앞으로 탄소중립, ESG뿐만 아니라 한국판 뉴딜, 재기 지원 등 다양한 분야로 자상한기업 2.0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