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총리 대행 “자가검사키트 2종 ‘조건부 허가’ 금일 발표”

홍남기 총리 대행 “자가검사키트 2종 ‘조건부 허가’ 금일 발표”

기사승인 2021. 04. 23.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3일 “자가검사키트 2종에 대해 정식허가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건부 허가’ 여부를 특별한 일이 없으면 금일 결정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직무대행은 “다만 PCR 검사가 정확도 100%의 현미경 관찰이라 할 때 자가검사키트는 육안관찰 검사에 비유할 정도로 정확도에 차이가 있는 만큼 국민께서는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보조적 검사수단으로 활용해 주실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 다양한 자가검사키트의 개발을 적극 지원해 국민들께서 보다 간편하게 자가검사의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직무대행은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797명으로 나타난 것과 관련해 “한 순간 방심하면 언제든 폭증할 수 있는 만큼 결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될 것”이라며 “최근 방역수칙 위반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우려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방역수칙 위반건수가 지난해 10월 일평균 10건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 이후부터는 일평균 60건 이상 발생중”이라며 “유증상자 임에도 불구하고 근무 또는 다중시설을 이용해 확진된 경우가 2~3월 전체 집단감염의 1/4을 차지하는 등 방역수칙 미준수로 인한 확산이 계속 점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직무대행은 “방역수칙 미준수는 방역통제를 어렵게 하고 방역이 제대로 잡히지 않을 경우 이는 더 강한 방역조치와 국민 추가불편으로 이어지는 만큼 우리 공동체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