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인우, ‘징크스의 연인’ 출연…‘달이 뜨는 강’ 윤상호 감독과 재회

나인우, ‘징크스의 연인’ 출연…‘달이 뜨는 강’ 윤상호 감독과 재회

기사승인 2021. 05. 06.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인우
나인우가 새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 출연을 확정했다./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나인우가 새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 출연을 확정했다.

새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드라마로 제작하며, 가난하고 재수 옴 붙은 남자가 재벌가에서 숨겨둔 행운의 여신을 만나게 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다.

나인우는 서동시장의 생선 장수이자 특별한 징크스를 지닌 공수광(공명성) 역을 맡았다. 한때 잘나가던 공수광은 7년 전 슬비를 만난 이후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는 인물이다. 나인우는 밝고 찬란했던 미래를 가진 남자가 아닌, 세상에서 가장 재수 없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 낼 예정이다.

나인우는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왔다. 오는 6월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특별출연은 물론 ‘징크스의 연인’까지 열일 행보를 이어가며 안방극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특히 나인우는 최근 종영한 KBS2 ‘달이 뜨는 강’에서 첫 주연을 맡아 온달 캐릭터 그 자체라는 호평을 받으며 열연을 펼쳤고, 백상예술대상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 이에 차기작 ‘징크스의 연인’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져 가고 있다.

한편 ‘징크스의 연인’은 ‘달이 뜨는 강’의 윤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나인우와 또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