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오 DGB금융 회장, 메타버스 가상회의 체험

김태오 DGB금융 회장, 메타버스 가상회의 체험

기사승인 2021. 05. 07.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용 플랫폼 '제페토'에서 경영진 회의 진행
DGB금융지주 경영진 '메타버스' 가상회의 체험(사진1-4)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6일 경영진회의에서 3차원의 가상공간을 의미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를 체험하고 있다. / 제공=DGB금융그룹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해 경영진들이 가상현실 회의 체험을 통해 디지털 문화에 앞장서고 있다.

DGB금융지주는 지난 6일 열린 경영진회의에서 3차원의 가상공간을 의미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체험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메타’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다.

이번 체험은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Z’에서 제작한 아바타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진행됐다. 제페토 이용자가 직접 맵을 제작하고 공개할 수 있는 ‘제페토 빌드잇 서비스’를 통해 DGB금융지주 전용 맵을 제작했다.

맵에는 가상회의장과 포토타임을 위한 장소 및 그룹 임직원들을 위한 파티연회장 등을 다채롭게 구성해 경영진회의 참석자들이 직접 자신의 캐릭터를 생성한 이후 전용 맵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DGB금융이 메타버스 시연을 추진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채널이 확산하고 있는 만큼, 디지털 뉴 트렌드 경험도를 증대시켜 디지털 문화에 앞장서고 메타버스 주 고객층인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서다.

앞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회의, 시무식, 미팅 등 오프라인 및 비대면 업무처리의 한계를 보완하고, 메타버스에 그룹 관련 가상세계를 만들어 기업 이미지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메타버스 내 가상은행을 운영해 신규 고객 접점 채널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제페토 체험은 MZ세대가 가장 열광하는 문화 중 하나인 메타버스를 통해 미래 고객에 대한 이해도와 디지털 뉴 트렌드를 그룹에 확산시키기 위한 목적”이라며 “향후 전체 임직원이 경험해볼 수 있는 DGB금융그룹 전용 참여형 맵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