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3만명분 공급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3만명분 공급

기사승인 2021. 05. 10.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글로벌 판매를 시작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키스탄 국영 기업과 렉키로나 10만 바이알(약병)을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약 3만명에게 투여할 수 있는 물량이다. 1차 판매량은 파키스탄 군인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투여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지에서 렉키로나 투여를 담당할 의사와 간호사 등에 대한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파키스탄에 의료인력을 파견키로 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렉키로나가 이런 파키스탄의 방역 상황을 개선하고 현지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여줄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 - 셀트리온헬스케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현재 파키스탄뿐 아니라 유럽, 중남미, 인도 등 다양한 국가와 렉키로나 수출을 협의 중”이라며 “이와 별개로 국내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지원해 온 렉키로나 공급은 지금과 같이 앞으로도 안정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렉키로나는 지난 2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위험군 경증 환자에 쓸 수 있도록 조건부 허가받았다. 국내에서 2700여명에 투여됐고 우리나라를 비롯해서 미국, 스페인, 루마니아 등 13개국에서 1300명의 글로벌 임상3상 환자 모집 및 투약을 완료해 데이터 분석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