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파트 도서관서 여아 보며 음란행위 한 20대, 경찰에 자수

아파트 도서관서 여아 보며 음란행위 한 20대, 경찰에 자수

기사승인 2021. 05. 14. 1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단지 내 도서관에서 여자아이를 보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4일 천안서북경찰서는 천안 서북구의 한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A씨(25)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8일 낮 12시께 천안의 한 아파트 도서관에서 여자아이들을 보며 음란행위(공연음란)를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 12일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여자아이들을 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가 공개한 도서관 내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사진에는 검은색 티셔츠에 회색 트레이닝 바지를 입은 남성이 책장 뒤에서 어린이들이 앉아 있는 곳을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도서관 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아파트 주민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도서관 인근 CCTV 영상과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해당 남성의 인적사항 등을 파악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자주 다니는 곳에 형사들을 잠복시켰다.

A씨는 경찰이 본격적으로 수사를 시작하면서 압박감을 느껴 자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은 이 남성이 도서관 출입 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한 것으로 보고 방역수칙 위반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