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은혜, 당 대표 출사표…“판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 필요”

김은혜, 당 대표 출사표…“판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 필요”

기사승인 2021. 05. 14.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화의 첫 걸음 파격적인 리더십 교체"
국민의힘 환골탈태 프로그램 가동…"매력자본 극대화"
내일 역대 대통령 묘소 참배…"역사 앞 당당히 평가받는 정당 되겠다"
김은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병화 기자photolbh@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민의힘은 지금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당 대표에 도전장을 던졌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변화의 첫 걸음은 리더십 교체이다. 그냥 교체가 아닌 파격적인 교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국민들께서 국민의힘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도록 완전한 새 얼굴로 지도부를 교체해야 한다”며 “완전한 새 판 짜기로 국민적 염원인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 대통합에 앞서 변화와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야권 통합은 정책·비전 경쟁 등의 과정들을 거치며 국민적 당위성이 확인될 때 순리대로 이뤄내면 되는 일”이라며 “‘개인적으로 이러저런 인연이 있으니 영입에 내가 유리하고 원만한 통합을 위해 경륜이 필요하다’식의 낡은 정치 때문에 오늘날 어려움에 처하게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당 혁신의 방향으로 ‘매력자본 극대화’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힘 환골탈태 프로그램’을 가동시키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저성장, 양극화 문제에 정확한 해법을 제시하고 사회적 약자와 연대하는 유능한 정당 만들기 △대한민국의 과거와 미래국가의 운명을 함께 논하면서 역사 앞에 당당하게 평가받는 품격정당으로의 재탄생 △청년들이 직접 정치에 참여하는 미래정당으로의 변신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완전개방경선(오픈프라이머리) 도입 등을 약속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주춤하고 쇄신하지 않으면 과거로 회귀할 것”이라며 “완전한 새 얼굴로 교체하지 않으면 국민들은 변화를 실감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김 전 위원장뿐만 아니라 우리 당에서 역할을 해주신 많은 원로분들과 리더분들을 찾아뵐 계획”이라며 “내일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역대 대통령 묘소를 참배할 예정이다. 적과 동지로 갈렸던 역사의 이분법에서 탈피하기 위해 당당하게 역사 앞에 평가받는 정당이 되고 싶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복당 자체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국민의 우려 또한 함께 검토해 봐야 한다. 우리 당이 이루고자 하는 품격·상식선·국민 눈높이에 맞춰져 있는지 아마 홍 의원도 잘 아시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