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갓세븐 출신 제이비, 라방 도중 여성나체 사진 공개 논란…소속사는 상황 파악중

갓세븐 출신 제이비, 라방 도중 여성나체 사진 공개 논란…소속사는 상황 파악중

기사승인 2021. 05. 14.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10501000298500020491
갓세븐 출신 제이비(JAY B)가 여성의 나체 사진을 붙여둔 방을 공개해 논란에 휘말렸다./아시아투데이DB
갓세븐 출신 제이비(JAY B)가 여성의 나체 사진을 붙여둔 방을 공개해 논란에 휘말렸다.

제이비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카메라 각도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벽에 붙여둔 사진들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에는 여성의 나체가 담겨 있어 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미성년자도 볼 수 있는 라이브 방송이었던 만큼 비난이 커지고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제이비는 최근 박재범이 수장으로 있는 하이어뮤직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활동명도 기존 JB에서 JAY B로 변경하며 새 출발을 알렸다.

ddd
갓세븐 제이비가 방송을 하던 중 여성의 나체가 담긴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제공=인스타 라이브 캡처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