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32년 올림픽 남북공동 유치 무산…정부 “매우 아쉬워”

2032년 올림픽 남북공동 유치 무산…정부 “매우 아쉬워”

기사승인 2021. 06. 11.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60801000854100049911
정부는 1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사실상 결정하면서 남북 공동유치가 무산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IOC의 결정에 대해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왔다”면서 “금번 IOC 집행위원회 결정을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남북 간 스포츠를 통한 협력 및 9·19 정상 간 합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에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IOC는 이날 오전 집행위원회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결정했으며 다음달 21일 일본 도쿄에서 투표에 부치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