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인’ 이보영·김서형·옥자연, 이현욱과의 대치…한 배 탄 이유는?

‘마인’ 이보영·김서형·옥자연, 이현욱과의 대치…한 배 탄 이유는?

기사승인 2021. 06. 12.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인
‘마인’ 이보영, 김서형, 옥자연이 공조하게 된 전말이 밝혀진다./제공=tvN
‘마인’ 이보영, 김서형, 옥자연이 공조하게 된 전말이 밝혀진다.

12일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이보영)와 정서현(김서형), 강자경(옥자연)이 한 배를 타게 된 이유가 밝혀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자경이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과 더불어 서희수와 함께 식사를 나누고 있어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로써 서희수가 종적을 감춘 7일에 강자경이 깊게 연관되어 있었음을 짐작케 하는 바, 결코 우호적 일리 없을 그녀들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지 주목된다.

이어 서희수 그리고 서희수가 남편에게 배신당하고 유산했을 때부터 지지를 약속한 정서현의 비밀스런 회동을 엿볼 수 있다. 거대한 일을 진행 중인 사람답지 않게 평온하기까지 한 서희수와 진중한 눈빛의 정서현에게서 끈끈한 신뢰감이 느껴진다.

또한 정서현과 한지용(이현욱)이 팽팽한 신경전도 눈길을 끈다. 유언장을 뒤엎고 효원 그룹의 차기 회장에 올라선 한지용과 그 결과마저 예상했다는 듯 플랜B를 꺼내어든 정서현 두 사람의 정면승부가 예고되고 있는 상황이다.

12일 오후 9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