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G7 정상들과 노마스크 만남…EU와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G7 정상들과 노마스크 만남…EU와 정상회담

기사승인 2021. 06. 13. 0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확대회의에 문 대통령, 존슨, 바이든 나란히 자리
문 대통령, 개발도상국 공평한 백신 보급 강조
G7 정상과 기념촬영 마친 문 대통령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후 이동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문 대통령. 뒷줄 왼쪽부터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콘월 공동취재단·서울 이장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 마스크 없이 만나 인사를 주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국의 남서부 끝자락에 위치한 휴양지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외교 일정에 나섰다.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최한 환영식 무대에 들어선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 부인 케리 존슨 여사와 차례로 팔꿈치 인사를 하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보건을 주제로 한 G7 정상회의 첫 번째 확대회의 세션에 참석했다. 확대회의장에서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의 오른쪽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존슨 총리의 왼쪽에 각각 자리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자리는 문 대통령과 다소 거리가 있어 두 정상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포착되진 않았다.

또 문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및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이제는 방역을 넘어 백신 접종 확대가 중요하다”며 “개발도상국에 원활하고 공평하게 백신을 공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에 대한 유럽의 선도적 능력과 한국의 우수한 생산 능력의 결합해 백신 생산 거점을 확대해야 한다”며 “한국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EU는 저탄소경제, 재생에너지에서 우수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고, 한국은 수소차, 전기차, 에너지 저장장치, 배터리, 수소경제 분야가 강점인 만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긴밀한 협력을 제안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고, EU 정상들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