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펜싱 女 에페 최인정·강영미, 개인전 32강서 고배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펜싱 女 에페 최인정·강영미, 개인전 32강서 고배

기사승인 2021. 07. 24.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세라 나홀로 16강 진출
[올림픽] 펜싱 최인정 예선 탈락
펜싱 여자 에페 국가대표 최인정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ROC)와 도쿄올림픽 예선 중 땀을 닦고 있다. 최인정은 11-15로 패했다./ 사진=연합뉴스
2020 도쿄 올림픽 한국 펜싱 대표팀의 첫 경기에 나선 여자 에페 대표 주자 최인정(계룡시청)과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가 32강전에서 패했다.

최인정은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펜싱 에페 개인전 32강에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ROC)에게 11-15로 졌다.

여자 에페 개인 세계랭킹 2위인 최인정은 올해 3월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에페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등 컨디션이 상승세였으나 올림픽 첫 경기에서 고개를 숙였다. 세계랭킹 258위인인 무르타자에바는 2018년 5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컵 당시 최인정에게 패했으나 이번엔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세계랭킹이 높아 64강전은 치르지 않고 32강전부터 시작한 최인정은 팽팽한 초반 탐색전 이후 무르타자에바의 공세에 고전하며 1-4로 끌려다니다 흐름을 내줬다. 7-8까지 따라붙긴 했으나 뒤쫓는 데 급급했고 결국 막판 9-13의 격차를 만회하지 못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이자 현 세계랭킹 8위 강영미는 일본의 사토 노조미에게 14-15로 졌다. 강영미 역시 기선제압에 실패하며 5-10으로 밀렸다. 9-12에서 12-13까지 추격했지만 뒷심이 부족해 아쉽게 패했다.

여자 에페 개인전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랭킹이 가장 낮은 송세라(부산광역시청·18위)는 캐서린 홈스(미국)를 15-11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