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이재명 ‘백제 발언’ 놓고 “호남 불가론으로 읽혀”

정세균, 이재명 ‘백제 발언’ 놓고 “호남 불가론으로 읽혀”

기사승인 2021. 07. 28.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8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방송토론
정세균 "국민께 사과해야"
이재명 "맥락 보면 알 수 있어"
토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1차 TV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백제 발언’을 놓고 “특정 지역 불가론으로 읽혀진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28일 오후 연합뉴스TV·MBN 주최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이 지사의 언론 인터뷰에서 백제와 호남 얘기가 나온 뒤 지역적 확장력 얘기가 나온다. 그래서 은연 중에 호남 불가론으로 읽혔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이어 “여러번 (언론 인터뷰 내용을) 읽어봐도 납득이 안 간다”며 “사람이 일을 하다가 실언을 할 수도 있고 의도와는 다른 얘기를 할 수 있다. 국민들과 당원들에게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털고 넘어가는 게 맞다”고 주문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정 전 총리에게 따로 텔레그램을 통해 인터뷰 원문을 보내드렸다”며 “이 전 대표가 당 대표 선거에 나갔던 당시 전국에서 고른 지지를 받고 계셔서 대선에 나가서도 이겼음 좋겠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이 나라의 심각한 문제는 지역을 극복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 전 대표의 출마가)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맥락을 보면 알 수 있다. 국민들도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인터뷰 전문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