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크홀’ 이광수 “소품·분장 등 디테일해 재난 연기에 어려움 없었다”

‘싱크홀’ 이광수 “소품·분장 등 디테일해 재난 연기에 어려움 없었다”

기사승인 2021. 08. 02.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광수
‘싱크홀’ 이광수가 재난 상황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제공=NEW
‘싱크홀’ 이광수가 재난 상황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싱크홀’의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차승원·김성균·이광수·김혜준·권소현·남다름, 김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광수는 “그린 스크린에서 촬영을 했지만 가벽 세트장을 많이 지어주셨다. 소품과 의상, 분장을 디테일하게 신경 써주셨다. 현장에 가면 서로를 보면서 도움을 많이 받은 것 같다. 특별한 노력 없이 도움을 받아 촬영했다”고 말했다.

‘싱크홀’은 어렵게 마련한 집이 지하 500m로 꺼지면서 벌어진 상황을 그린 재난물이다. 오는 11일 개봉.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