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19~23일 방미…유엔총회서 기조연설

문재인 대통령, 19~23일 방미…유엔총회서 기조연설

기사승인 2021. 09. 13.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와이 찾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
문 대통령, 2021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영상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2021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에서 영상 축사를 하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23일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뉴욕에서 열리는 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하게 된다”며 이같은 일정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하와이 호놀룰루도 찾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개회 세션 연설, 주요국과의 양자회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호놀룰루에서는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과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의 일정이 예정돼 있다.

박 대변인은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북한과 함께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하고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