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40원 주고 산 스파이더맨 만화책, 59년 뒤 42억원에 낙찰

140원 주고 산 스파이더맨 만화책, 59년 뒤 42억원에 낙찰

기사승인 2021. 09. 15.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605059_001_20210915083804300
어메이징 팬터지 15호 표지. /연합
스파이더맨이 슈퍼맨을 앞질렀다. 경매시장에 나온 59년 전 만화책이 역대 가장 비싼 값인 약 42억원에 낙찰되면서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9일 개최된 미국 헤리티지 경매에서 1962년에 출판된 ‘어메이징 팬터지 15호’가 360만달러(약 42억2000만원)라는 기록적인 금액에 낙찰됐다.

1962년은 현재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로도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이 처음 등장한 해이다. 이로써 스파이더맨은 1938년 출판된 액션 코믹스 1호의 지난 4월 거래액인 325만달러(약 38억원)를 넘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만화책 리더보드의 최상단에 섰다.

당시 액션 코믹스 1호 표지모델이 슈퍼맨이어서 이번 낙찰을 두고 현지에서는 “스파이더맨이 슈퍼맨을 넘어섰다”는 표현들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내용을 뜯어보면 반드시 그런 것만은 아니다. 신기록 수립에는 어메이징 팬터지 15호의 경우 최초 12센트(140원)에 팔렸던 59년 전 상태 거의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던 게 큰 몫을 했기 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한편 스파이더맨 전성시대 속 헐리우드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스파이더맨으로 활약한 앤드류 가필드는 지난 8일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출연 루머를 거듭 부인했다. 그는 미국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공식적으로 말하지만 이 영화는 나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